케빈 새칭거(Kevin Satzinger) 구글 AI퀀텀팀 연구원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기자들과의 화상 만남을 갖고 "양자 시뮬레이션으로 고도화된 알고리즘을 더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양자 역학은 원자와 전자 등 미시세계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으로 이를 컴퓨터에 적용하면 0과 1(비트)만이 아니라 0과 1을 동시에 구현하는 큐비트(qubit·quantum bits)를 통해 기존 디지털 컴퓨터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연산을 처리하고 전송할 수 있다.



구글은 지난 23일(현지시각) 학술지 ‘네이처’에 양자컴퓨터 기술을 구현했다는 논문을 실어 큰 관심을 모았다. 양자컴퓨터가 가장 강력한 슈퍼컴퓨터를 능가했다는 양자 우월성(Quantum Supremacy)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구글은 최근 공개한 54큐비트 시카모어 프로세서 실험을 통해 슈퍼컴퓨터로 1만년이 걸리는 연산을 200초만에 해결했다고 발표했다.

한때 양자 우월성에 도달했다는 논문이 발표된 직후 암호체계가 뚫릴 것이라는 말이 나오며 가상화폐 가치가 폭락하기도 했다. 비트코인은 5개월 만에 최저치로 급락했고, 이더리움 등의 거래량이 10%가량 줄었다. 그러나 양자 컴퓨터가 실용화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말이 나오며 가상화폐 시장은 다시 진정됐다.


기사 참고(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31/2019103102380.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