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는 29일 국무회의를 열고 ▲ 대국민 서비스 혁신 ▲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활성화 ▲ 시민참여 플랫폼 고도화 ▲ 스마트 업무 환경 구현 ▲ 클라우드와 디지털서비스 이용 활성화 ▲ 개방형 데이터·서비스 생태계 구축 등 6대 우선 과제를 담은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 대국민 서비스 혁신 
 보조금, 세금 감면과 같이 자격이 있어도 헤택을 받지 못하거나, 신청방법을 알지 못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어진다.  국민 각자가 자신이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손십게 맞춤형으로 안내받고 신청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 웹사이트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개 아이디로 정부 웹사이트 전체를 이용할 수 있는 통합로그인 체계도 추진한다.

◇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활성화
 민원인이 요청하면 보유기관의 동의 없이도 자신의 행정정보를 민원처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불편을 최소화한다. 올해 말에는 주민등록등·초본을 전자지갑 형태로 스마트폰에 저장하고 관공서나 은행 등에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포털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신분증도 스마트폰 안으로 들어간다. 또한 종이고지서를 줄이기 위해 디지털 고지, 수납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 시민참여 플랫폼 고도화
 공공분야에서 운영 중인 156개 콜센터를 단계적으로 통합해 접수부터 완결까지 상담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미국 challenge.gov를 벤치마킹하여 시민이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도전.한국'플랫폼도 내년부터 운영한다.

◇ 스마트 업무환경 구현
 공무원 1인당 2대씩 이용하는 컴퓨터를 1대의 노트북으로 교체하고 모든 업무자료는 클라우드에서 작성하여 공유하도록 하고, 메신저, 영상회의 등 각종 협업도구도 개선해 어디에서든 사무실과 같은 업무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 클라우드와 디지털서비스 이용 활성화
 국가안보, 수사·재판, 내부시스템을 제외한 모든 시스템이 민간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개방형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고, 디지털 서비스 전문계약 제도도 도입한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번 방안으로 공공 시장 창출 등 기업 성장 기반이 제공되고 민간이 더욱더 주도해서 정부 혁신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클라우드 등 소프트웨어(SW) 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방안에 담긴 과제는 디지털 정부 혁신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모든 정부 부처가 부처 칸막이를 넘어 국민을 위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정부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