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 테스트까지 요구받아
전문인력 수십명 투입 예사
기업이 비용 독박쓰는 구조​


"공공기관부터 예산 책정을"
IT업계 제안서 유료화 추진


 
정부가 2006년 11월 제정한 `제안서 보상제도`에 따르면 20억원 이상 계약을 따낸 우선협상자를 제외한 2~3위 사업자는 기술점수 85점 이상을 받은 경우 기술평가위원회 결정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보상금을 사업예산에 미리 반영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지난 10여 년간 보상비를 지급받은 기업은 몇 곳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시려면 아래 링크로 이동하여 주세요.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19/08/590051/